PRESS CENTER

PRESS CENTER

한예슬, 제니스 미디어 콘텐츠 손잡고 中 진출 준비

[이데일리 스타in 고규대 기자] 배우 한예슬이 소속사인 SB엔터테인먼트의 중국 진출로 13억 중국 시장에 한걸음 내딛게 됐다. 

SB엔터테인먼트는 제니스 미디어 콘텐츠와 손잡고 중국의 엔터테인먼트 투자기업인 제릭스 컴퍼니(ZELIX COMPANY)와 중국 상해 지사를 설립한 뒤 300억 원의 투자금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한다고 발표했다. 제니스 미디어 콘텐츠는 이벤트, 공연, 뮤지컬, 프로모션 이외에도 2013년 최고의 한류 히트 상품인 SBS 드라마 ‘야왕’의 제작사 베르디미디어와 함께 한·중·일 합작 등 다수의 드라마 및 영화의 제작을 진행하고 있다. SB엔터테인먼트는 한예슬의 중국 진출과 함께 여성 7인조 및 남성 7인조 아이돌 그룹을 올해 안으로 중국에서 데뷔시켜 K팝 중국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 

이번 중국 진출은 중국 ‘디엠지 엔터테인먼트(DMG ENTERTAINMENT)’ 및 ‘천마오락’의 주주이면서 상해과학투자유한공사의 대표인 장쉰의 전폭적인 지지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강준 제니스 미디어 콘텐츠 대표는 디엠지 엔터테인먼트는 전 세계적으로 흥행한 영화 ‘아이언맨3’를 월트디즈니사와 공동 제작한 종합 미디어 회사이며 천마오락 역시 중국 내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영화 배급사 겸 드라마 제작사“라면 ”이번 프로젝트로 한국 콘텐츠의 성공을 넘어 한류 전반의 발전을 위한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원문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