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CENTER

PRESS CENTER

‘막영애’ 한기웅 “라미란-정지순 분위기메이커”[포토엔]

[뉴스엔 글 전아람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한기웅이 뉴스엔과의 인터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기웅은 tvN 목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3에서 이영애(김현숙 분)를 향해 지고지순한 순애보를 드러내는 연하남 한기웅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한기웅은 최근 진행된 뉴스엔과 인터뷰에서 김현숙을 바라보기만 하는 짝사람남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 “내가 실제로 누굴 좋아해도 극중 기웅이처럼 그럴 것 같다. 더 조심스러울 것 같다. 원래 표현을 잘 못하는 성격“이라며 “작가들이 날 알고 대본을 그렇게 쓰고 있는 것 같다. 작가들이 실제모습을 많이 반영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기웅은 “김현숙 누나를 바라보거나 좋아하는 표정을 지을 때 매일 자기암시를 건다. 사실 내가 내성적이고 낯도 많이 가리는 성격이라 오글거리는 표현을 잘 하지 못 한다. 연기를 하고도 오글댄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실제성격이 내성적이고 낯을 많이 가린다고 고백한 한기웅은 연애스타일에 대해 “여자친구가 생기면 잘 챙겨주려고 하는 편이다. 성격이 진지한 편이라 정말 좋아해야 만나기 때문에 어쩌면 상대방이 부담스러워할 정도로 챙겨주려고 노력한다”고 밝혔다.

또 ‘막영애13’ 촬영현장 분위기에 대해 “막내들이 웃겨야하는데 김현숙, 라미란, 정지순, 윤서현 등 선배들이 워낙 재밌으셔서 선배들이 좋은 분위기를 유도하신다. ‘막영애12’ 초반에는 어리바리 하다고 혼나기도 했는데 지금은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기웅은 쌍둥이 형이자 연기자 한기원과 에피소드들도 털어놨다. 한기웅은 “형(한기원)과는 초, 중, 고등학교까지 같은 학교 다니다 대학교 때 다른 학교에 진학했다. 하지만 대학교 때 중요한 행사가 있었지만 내가 아파 형이 대신 간 적이 있다. 당시에 몇몇 사람이 눈치챈 것 같긴 했지만 걸리진 않았다. 형과 군대를 동반입대 한 것은 아니지만 근무한 곳은 같았다”고 한기원과의 남다른 우애를 자랑했다.

한기웅, 한기원 형제는 지난 2013년 화제를 모은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통해 데뷔했다. 당시 두 사람은 극중에서도 쌍둥이 형제로 출연했고, 한기웅은 ‘너목들’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 

“오디션을 찾아보다 ‘너목들’ 오디션을 보게 됐는데 파릇파릇하고 잘 생긴 쌍둥이들이 많더라. 약 7팀이 있었는데 운 좋게 우리가 캐스팅 됐다. 당시 함께 출연한 윤주상 선생님이 정말 손주처럼 잘 대해주셨다. 그래서 대선배님들과 연기를 하며 많이 배우고 싶다. 특히 김해숙 선배님과 연기해보고 싶다.”

한편 한기웅이 출연 중인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3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전아람 kindbelle@ / 이재하 rush@


원문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