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CENTER

PRESS CENTER

'스캔들' 한그루, 한기원 마수에 걸려들었다

[TV리포트=김문정 기자] 한그루가 한기원의 마수에 걸려들었다.


6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스캔들 : 매우 충격적이고 부도덕한 사건'(배유미 극본, 김진만,박재범 연출)에서는 태하(박상민 분)의 심복인 중엽(한기원 분)이 유명 로펌의 변호사를 가장해 수영(한그루 분)과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태하는 일전에 중엽에게 수영의 프로필을 주며 구워먹든 삶아 먹든 명근(조재현 분)이 죽기 전에 처리하라며 은밀히 지시했다.


이에 중엽은 수영에게 접근해 홍콩과 한국을 오가며 일할 수 있는 기회라며 함께 일하자 제안했지만, 수영은 기업 인수 합병은 자신이 잘 모르는 영역이라며 거절했다.


그러자 중엽은 자신이 한국에 있을 동안 가이드를 해달라며 제안했고, 수영은 흔쾌히 이를 받아들여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태하(박상민 분)는 재인(기태영 분)이 태하그룹의 2대 주주라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사진= MBC '스캔들' 화면 캡처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원본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