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CENTER

PRESS CENTER

최다빈 '슈퍼모델선발대회' 대상 장신+볼륨몸매의 완벽조화에 '감탄'

[SBS E! 연예뉴스팀]  최다빈 '슈퍼모델선발대회' 대상 장신+볼륨몸매의 완벽조화에 '감탄'

27일 오후 6시 배우 김성수, 유혜영 아나운서의 사회로 전남 여수 엑스포 디지털 갤러리에서 ‘2013 슈퍼모델 선발대회’가 개최, 총 2부에 걸쳐 SBS에서 생방송됐다.

이날 대상의 영예는 참가번호 8번 최다빈 씨에게 돌아갔다. 대상에 호명된 그는 “굉장히 기쁘다. 정말 아름다운 밤이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4개월간 동고동락한 동료들의 축하 속에서 최다빈 씨는 “전혀 예상 못했다. 그냥 계속 열심히만 해왔다”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대상을 탄 최다빈은 신장 172.6cm, 32-24-36의 글래머러스한 몸매로 심사위원들의 시선을 끌었다.

이날 ‘대상’ 최다빈 씨를 포함해 총 6개의 상이 시상됐다. ‘스마트월렛상’은 김지향 씨가, ‘토니모리상’은 박선임 씨가 받았다. 또 ‘블랙야크상’은 추아림 씨, ‘카파상’은 김유영 씨, ‘투어2000상’은 안의찬 씨가 수상했다.

2500명의 지원자를 시작으로 이날 최종 본선 무대에 오른 16명의 선발까지, 116일간의 서바이벌 과정을 멘토 박둘선 최여진과 함께 ‘아임 슈퍼모델’이란 프로그램으로 지난 8주간 방송으며 '아임 슈퍼모델'에서 런웨이, 패션쇼, 마라톤, 가상 CF 등 다양한 훈련과 서바이벌 미션을 거쳐 살아남은 16명이 최종 무대에 섰다.

본선 무대에서는 '수려', '화려', '미려'란 콘셉트로 16명의 진출자들이 저마다 워킹을 뽐내며 모델로서의 자질을 뽐냈고 모두 잘생기고 예쁜 외모는 물론, 남자 평균키 188cm, 여자 평균키 174cm의 우월한 신체조건으로 눈길을 끌었다.

(사진 출처 = SBS)


원문보기 >